연예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조재현, ‘미투’ 이어 재일교포 여배우 성폭행 논란 정면대응➺공갈혐의 고소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조재현이 최근 불거진 성폭행 혐의에 대해 재일교포 여배우를 공갈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법률 대리인에 따르면, 재일교포 여배우는 연기 활동이 어려워져 경제적 상황이 악화됐고, 그 이후 조재현이 유명 배우로 승승장구하자 휴대폰 요금도 없다며 돈을 보내라고 협박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조재현 측 법률 대리인은 "재일교포 여배우가 최근에는 별 연락이 없었는데, 조재현 씨의 미투가 터지고, 자신의 어머니가 하던 사업이 잘 안되니까 경제적으로 상당히 힘들다고 하더라. 그러면서 또 다시 돈을 요구했다. 조재현과 재일교포 여배우는 (성폭행이 아닌) 합의된 성관계였고, 내일(21일) 공갈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고, 소송은 끝까지 갈 생각이다"며 단호한 입장을 드러냈다. 현재 재일교포 여배우는 일본에 머무르고 있다. 이에 대해 조재현 측 법률 대리인은 "그 여배우의 대리인한테 들었는데, 지금 정신 상태도 조금 안 좋고, 일본에 오래 머물러서 한국말을 거의 못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1년 인기 시트콤에 출연했던 재일교포 여배우 A씨는 20일 한 매체를 통해 16년 전 조재현에게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드라마 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