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추추 트레인’추신수, 36회 생일 축포➮49경기 연속 출루…ML 현역 선수 1위 기록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초 좌전 안타를 때려냈다. 1회초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초 1사 1루 상황에서 상대 우완 선발 투수 알렉스 콥의 3구째 스플리터를 노려쳐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뽑아냈다. 이로써 추신수는 5월 1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부터 4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였다. 추신수는 2001년 당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뛰던 알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와 2015년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가 세운 현역 선수 최다 연속경기 출루 기록(48경기)를 넘어섰다. 앞서 추신수는 스즈키 이치로가 보유하고 있던 종전 아시아 출신 선수 최다 연속경기 출루(43경기)를 갈아치웠고, 1993년 훌리오 프랑코가 세운 텍사스 구단 단일시즌 최다 기록(46경기)을 넘어섰다. 추신수는 1경기만 더 연속 경기 출루 기록을 이어가면 베이브 루스가 1923년 달성한 개인 최장 연속경기 출루 기록인 50경기를 따라잡는다. 역대 메이저리그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