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강서PC방 살인사건' 김성수, 얼굴 첫 공개➛"죗값 치르겠다"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서울 양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서울 강서구 PC방 아르바이트생 피살사건의 피의자인 김성수(29)가 치료감호소로 이송되며 처음 언론에 얼굴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11시께 양천서를 나선 김성수는 '범행을 왜 저질렀느냐', '왜 그렇게 잔혹하게 범행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동생의 공범 의혹을 묻자 "공범이 아니다"라고 답했으며 우울증 진단서를 낸 것과 관련해서는 "가족이 냈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 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묻자 "죄송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잘못을 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제가 죗값을 치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뒤 호송차에 올라탔다. 공주의 치료감호소로 보내진 김성수는 약 한 달간 정신감정을 받는다. 이는 피의자의 정신 상태가 어떠한지 판단하기 위해 일정 기간 의사나 전문가의 감정을 받도록 하는 감정유치 제도에 따른 것이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김성수의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했다. 다만, 경찰이 김성수의 사진을 언론에 제공하는 것은 아니며 앞으로 김성수가 언론에 노출될 때 얼굴을 가리지 않는 방식으로 공개한다. 김성수는 이달 14일 강서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