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현송월, 남한 방문 전격 취소➛평창동계올림픽 적신호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북한이 전격적으로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訪南) 취소 의사를 밝히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대표단 참가와 관련해 당분간 혼선을 피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앞서 북한은 19일 오후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7명의 대표단을 20일 경의선 육로를 이용해 파견하며 체류일정은 1박2일로 한다고 통지했고, 우리 측도 이에 동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지문에서 북측은 20일로 예정됐던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우리 측 지역 파견을 중지한다는 것을 알려왔다"며 "북측이 예술단 사전점검단 파견을 중단한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북측은 이날 오후 10시께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파견 '중지' 의사를 밝히고, 10분 뒤인 오후 10시10분께 통화를 마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현재 북한의 갑작스러운 '중지' 통지로 혼란스러운 분위기다. 한 당국자는 북한의 '중지' 의사를 '연기'로 해석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통일부는 일단 공식입장을 내지 않고 관련사항을 추가적으로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관이 정상근무를 하기로 한 바있어 관련 사항을 추가로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일방적인 취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