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김은정.김경애.김초희 ‘여자컬링 3총사’, 세계선수권서 일본에 9-5 승리➪PO 진출 확정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스킵 김은정, 리드 김초희,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가 출전한 여자 컬링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컬링연맹(WCF) 세계선수권 예선 10차전에서 일본에 9-5로 승리했다. 앞서 스위스를 넘지 못하면서 2연패에 빠졌던 대표팀은 숙적 일본을 제압하고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7승3패를 마크하면서 3위 자리를 유지했다. 2경기가 남아 있지만 공동 7위 중국, 일본, 스위스(이상 4승6패)에 3승 이상 앞서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했다. 이번 대회는 총 13개 국가가 출전해 풀리그로 예선을 벌인다. 예선 1위와 2위는 준결승에 직행하고 3~6위는 준결승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벌인다. 한국은 1엔드부터 3점 스틸에 성공하면서 기분 좋게 시작했다. 이후에는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한국과 일본은 후공을 잡을 때마다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3엔드에서 각각 1점씩 4,5엔드에서 2점씩 따냈다. 일본도 꾸준했지만 한국은 시종일관 3점의 리드를 지켜나갔다. 결국 경기 후반 격차를 벌렷다. 7-4로 앞서던 한국은 8엔드 1점을 내줬다. 이어 9엔드 상대의 실수로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