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2018 러시아 월드컵-메시 실축➴아르헨티나vs아슬란드,1-1 무승부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페널티킥을 넣었다면 모든 것이 달라졌을 것이다." 페널티킥을 놓치며 체면을 구긴 리오넬 메시(31·FC바르셀로나)가 깊이 자책했다.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는 16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월드컵 본선 무대에 처음 나선 아이슬란드와 1-1로 비겼다. 가장 아쉬운 장면은 1-1로 맞선 후반 19분에 나왔다. 아르헨티나가 페널티킥을 얻었고, 메시가 키커로 나섰다. 메시는 심판의 휘슬이 울린 후 주저없이 왼발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골키퍼 하네스 할도르손(란데르스)의 손에 걸렸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에 따르면 메시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페널티킥은 결정적으로 유리한 상황이고, 그것을 놓친 것은 나에게 상처가 됐다"며 "내가 페널티킥에 성공했다면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었다. 우리가 승점 3을 얻지 못한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세계 최고의 골잡이로 불리지만, 메시는 최근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잦았다. ESPN은 "메시가 아르헨티나와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서 최근 몇 달 동안 얻은 10차례 페널티킥 기회에서 5차례나 골을 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