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아시안게임-‘리틀 히딩크’박항서,일본 누른 기세로 한국 잡겠다➪“조국은 한국이지만, 베트남 승리 위해 노력”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지난 19일 일본을 1-0으로 격파하며 이변을 연출한 박항서 베트남 감독은 한국과의 맞대결 가능성에 대해 "내 조국은 대한민국이지만 난 베트남 대표팀의 감독"이라며 "누구를 만나든 간에 베트남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은 이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3차전에 승리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D조 예선에서 파키스탄, 네팔에 이어 일본마저 누르면서 조 1위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베트남의 16강 상대는 B, E, F조의 3위 가운데 한 팀이다. 만에 하나 한국이 오늘(20일) 키르기스스탄에 져서 E조 3위가 될 경우 16강에서 두 팀이 격돌할 수도 있다. 한국이 조 2위를 지키고 두 팀이 모두 16강, 8강을 통과하면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도 있다. 이날 베트남의 일본전 승리는 누구도 쉽게 예상하기 어려운 결과였다. 비록 일본이 2020 도쿄 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해 이번 대회에서 와일드카드도 없이 21세 이하 선수들로만 대표팀을 꾸리긴 했으나 객관적인 전력상 베트남에 한참 앞선 팀인 것은 사실이었다. 성인 대표팀을 기준으로 한 국제축구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