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신석희.신유용 방지법➶“성적, 메달순 아니다”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회원종목 단체의 폭력·성폭력 조사와 징계에서 자정 기능을 상실했다는 비판을 받아온 대한체육회가 앞으로 관련 사건의 조사를 모두 외부 전문 기관에 맡기기로 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1차 이사회에서 한국 체육의 적폐로 드러난 가혹 행위와 (성)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통 속에서도 용기를 내어 준 (폭력·성폭력) 피해 선수들에게 감사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한국 체육에 성원을 보낸 국민과 정부, 기업인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최근 일파만파로 번진 체육계 미투(나도 당했다) 고발에 고개를 숙였다. 이 회장은 그간 내부 관계자들이 폭력·성폭행 사안의 징계와 상벌 결정에 관여해온 관행과 병폐에 체육회가 자정 기능을 다 하지 못한 점을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하고 적폐 근절을 위한 실행 대책을 소개했다. 체육회는 폭력·성폭력을 조직적으로 은폐하거나 묵인·방조한 회원종목 단체를 즉시 퇴출하고 해당 단체 임원에게도 책임을 묻기로 했다. 체육회는 또 조재범 쇼트트랙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 파문으로 얼룩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