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文대통령‘공군 2호기’➬백두산 삼지연공항 도착➮김정은위원장 내외, 영접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두산에 방문하기 위해 이른 아침인 오전 6시39분께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을 나섰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북한 주민들의 환송을 받으며 평양 순안공항으로 이동했다. 북한 주민들은 문 대통령 차량이 지나는 길가에서 꽃다발과 한반도기를 들고 '조국 통일'을 외쳤다. 문 대통령 내외도 창문 바깥으로 손을 치켜들어 화답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평양 순안공항에 나온 환송 인파와도 인사를 나눴다. 북측에서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공식 환송에 나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는 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공군 1호기 대신 공군 2호기로 삼지연공항까지 이동한 다음 버스와 궤도차량 등을 이용해 산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공군 2호기를 탑승하는 이유는 물품 수송을 위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 내외를 태운 비행기는 오전 7시27분께 백두산 인근인 삼지연 공항을 향해 이륙했다. 특별수행원은 고려항공을 이용해 오전 7시께 순안공항에서 출발했다. 이 비행기는 오전 8시20분께 삼지연공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 내외가 공항에서 미리 도착해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두 정상은 삼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