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방북 비건 美대북대표 이르면 오늘 서울로➪조윤제“준비 많이하고 가 결과 좋을것”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제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협상을 평양에서 진행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이르면 8일 협상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올 전망이다. 비건 특별대표는 6일부터 시작된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와의 방북 실무협상을 마치고 주말 무렵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고 소식통들이 전했다. 비건 일행은 평양에 갈 때와 마찬가지로 미 해군 수송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조윤제 주미대사는 7일(현지시간) 북한의 과감한 비핵화 조치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미국 측에서도 과감한 상응 조치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DC의 한국문화원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이달 27∼28일 2차 북미 정상회담, 그에 앞서 현재 평양에서 진행되는 북미 실무협상 등과 관련해 북한의 과감한 비핵화 조치 견인을 위한 미국의 과감한 상응 조치 검토 필요성을 미국 측에 자주 설명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 국정 연설에서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힌 것을 거론, "트럼프 대통령이 '과감한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