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트럼프, 김정은 친서 이례적 공개➯‘화해’vs‘압박’투트랙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미 관계 개선 노력이 성공할 것으로 믿는다는 내용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지난 6일자로 돼 있는 친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시기(6~7일)와 겹친다. 이 친서가 폼페이오 장관을 통해 전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각 1장으로 된 김 위원장의 친서 한글본과 영역본의 사진을 게재했다. 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란 제목의 친서에서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 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 깊은 려정(여정)의 시작이 됐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