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MB 배반의 장미’김희중 카드➻“MB반격게임 끝났다”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지난 17일 tbs 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대해 “MB가 자신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있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로 급해진 것”이라며 “키맨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아닌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김 전 부속실장이) 김백준 씨보다 더 돈 관리를 직접했다. 그런데 이번에 검찰 수사를 받았는데 구속이 안 됐다. 오늘 기사를 보니 김희중 씨가 다 털어놨다고 하더라”라며 “돈 받은 걸 일부 달러로 바꿔서 해외 출장 때 줬고 또 영부인한테도 줬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전 의원은 “이제 왜 그런 얘기를 하냐면 이 사람이 과거 저축은행 사건에 연루돼 한 1년 정도를 산 적이 있는데 출소하기 전에 부인이 자살했다. 못 기다리고”라며 “MB는 거기에 가기는커녕 꽃도 안 냈다.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모습을 보였다. 김희중은 처절하게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희중 실장이 사실 자신이 알고 있는 모든 걸 만약에 얘기했다면 엄청난 카드를 검찰이 쥐고 있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당연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