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세계여성의 날’진선미“성평등, 3.1운동‘미투’확산”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8일 여성의날을 맞아 성평등이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핵심과제라고 강조했다. 진 장관은 이날 오전 기념사를 통해 "세계 각국의 여성들이 처한 현실은 동떨어져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연결돼있다"며 "여성의 권리 보장을 위해 전진하는 모든 여성들의 여정이 이어져 3월8일을 여성의날로 함께 기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3.8 여성의날은 지난 1908년 3월8일 미국 여성노동자들이 생존권과 참정권 보장을 위해 궐기한 날을 기념해 유엔이 1975년 세계여성의날로 공식 지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진 장관은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인 김마리아 여사와 최초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를 언급하며 "한반도의 여성들은 가부장제와 신분제도의 구습을 떨치고 3.1운동을 통해 민족 독립의 한축으로 섰으며 전 세계 모든 전시 성폭력 피해 여성들이 미투를 외칠 수 있는 등불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 해 동안 미투 운동을 비롯해 불법촬영 근절, 낙태죄 폐지 등을 요구하는 여성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고 이를 계기로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이 수립됐으며 인공임신중절 실태 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