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13일 종료선언했던 경기도 돌림병‘홍역’ 재발➘안산서 영유아 5명 홍역 확진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지난 한 해 9명 발생했던 경기도 내 홍역 환자가 올해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았는데 6명이 발생, 보건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경기도는 안산시에서 0∼4세 영유아 5명이 18일 홍역에 걸린 것으로 확진됨에 따라 긴급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환자와 접촉자 등에 대한 역학조사와 감염 경로 파악에 나섰다고 밝혔다. 확진 환자는 어린이집 2곳에 다니는 어린이들이다. 이들 중 일부는 앞서 지난 11일 시흥에서 홍역 확진자로 확인된 생후 8개월 된 영아와 접촉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홍역 의심증상의 하나인 발진 발생 전과 후 4일씩 모두 8일을 전염 기간으로 보는데 이 기간 이전에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감염 경로 등을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안산지역 의심증상자 7명에 대해서는 검사를 의뢰하고 집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도는 지난 18일에 이어 19일 관할 보건소와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등 관계 의료기관을 소집해 대책회의를 하고 긴급비상대응체계에 돌입했다. 우선 확진 환자가 확인된 18일 이후부터 관련 의료기관 종사자 및 방문자, 어린이 등 접촉자 400여 명에 대해 역학조사에 나섰다. 입원 환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