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이수역 폭행사건, 제 2 강남역 폭행 학습효과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14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전날 13일 새벽 4시21분쯤 이수역 근처 주점에서 여러 명이 싸우는 것 같다는 내용의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고 밝혔다. 당시 사건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사태를 수습했다. 이수역 폭행 사건에 연루된 여성 2명 중 1명은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도와주세요. 뼈가 보일 만큼 폭행 당해 입원 중이나 피의자 신분이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해당 글을 게재한 피해여성은 "지난 13일 오전 4시쯤 이수역의 한 맥주집에서 둘이 맥주를 마시고 있었는데 우리를 지속적으로 쳐다보고 속닥거리는 커플들과 시비가 붙었다. 그런데 관련도 없는 남자 5명이 끼어들면서 커플들과 함께 우리를 비난하고 공격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상황을 동영상으로 찍자 한 남자가 핸드폰을 빼앗았다. 이것을 다시 뺏으려고 하자 그 남자는 제 목을 조르며 '까불지마 XX', '니가 찍는 건 몰카 아니냐' 등 폭언과 함께 나를 넘어뜨렸다"고 전했다. 피해자 측 주장에 따르면 사건 당시 가해 남성들은 '메갈X 같다'는 이유로 공격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성들과 옥신각신하는 사이 피해 여성 중 한명이 넘어지면서 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