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암사역 흉기 사건,경찰 삼단봉 들고도 진압 실패➷테이저건 작동 오류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서울 강동경찰서는 13일 오후 7시께 지하철 암사역 3번 출구 앞 인도에서 흉기로 친구를 찌른 혐의(특수상해)로 A(19) 군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흉기를 들고 친구인 B(18) 군과 싸워 허벅지에 상처를 입혔다. B군은 사건 직후 근처 병원에서 상처를 치료받고 귀가했다. A군은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도 흉기를 휘두를 것처럼 위협하며 도망쳤으나 뒤쫓아간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근처에 있던 시민들은 A군이 난동을 부리는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했고, 해당 영상은 SNS나 유튜브를 통해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 영상 속에서 경찰은 흉기를 버리지 않고 손에 묻은 혈은을 입으로 닦는 A군과 오랜 시간 대치했다. 영상이 공개되자 일부 시민은 경찰 대응이 미온적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경찰은 테이저건과 삼단봉을 들고도 A군을 바로 진압하지 못했다. A군은 경찰이 자신을 저지하지 못하고 거리만 유지하자 곧바로 인파속으로 뛰어들어가 도주했다. 한 유튜브 이용자는 "경찰 대응이 너무 미숙하다"고 지적했고, 다른 이용자도 "저대로 도주하게 놔두면 제2, 제3의 피해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경찰 관계자는 "장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