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윤석열, 추선희 덫에 걸린 ‘법 미꾸라지’우병우 구속 초읽기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법 미꾸라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에 의해 구속그물에 걸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국가정보원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추선희 어버이연합 전 사무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관계자는 "오늘 추 전 총장에 대해 국정원법 위반, 명예훼손, 공갈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추 전 총장이 2009년부터 국정원 직원과 도모해 단체 회원이 동원된 친정부성향 관제시위를 벌였고, 이 과정에서 이명박정부에 비판적이었던 배우 문성근씨 관련 허위사실을 적시하는 등 명예훼손 행위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검찰은 문씨 상대 명예훼손에 대해 '합성 나체사진'과는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검찰은 이날 추 전 총장이 대기업 상대 시위를 빌미로 금품을 갈취한 혐의도 있다고 새롭게 밝혔다. 검찰 조사결과 추 전 총장은 2013년 모 대기업을 상대로 시위를 하고, 이를 중단하는 대가로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대기업에 대해 추 전 총장은 일명 '좌파대기업'으로 인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대기업에게 갈취한 금액은 금품 수천만원 수준인 것으로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