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이웅열 코오롱 회장 퇴임➩"금수저 이별은 쿨해야 한다"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23년간 코오롱그룹의 선장을 지낸 이웅열 회장이 퇴임을 앞두고 임직원에게 '마침표 없는 편지'를 남겼다. 코오롱그룹은 이 회장이 내년부터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며, 유석진 ㈜코오롱 대표이사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지주사를 이끌게 된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지주사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중요해졌으며, 주요 계열사 사장단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 성격의 '원앤온리위원회'가 △그룹 아이덴티티 △장기 경영방향 △대규모 투자 △계열사간 협력 및 이해 충돌을 비롯한 주요 경영 현안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회장의 아들인 이규호 ㈜코오롱 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하고,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임명됐다. 이 COO는 그룹 패션 사업 부문 총괄 운영을 맡게 된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강서구 마곡동 코오롱원앤온리타워에서 열린 성공퍼즐세션에서 퇴임을 천명했으며, 사내 인트라넷에 '임직원에게 보내는 서신'을 통해 창업의 길을 걷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다음은 이 회장의 서신 전문이다. 코오롱 가족 여러분께 코오롱 가족 여러분! 한 해 잘 마무리하고 계시지요? 새해 밑 그림을 그리고 있을 여러분에게 저의 한가지 결심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