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경피용건조BCG백신, 기준 초과 비소 검출➴해당 제품 회수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BCG제조'에서 만든 '경피용건조BCG백신'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한다고 7일 밝혔다. 회수 대상 제품은 한국백신상사가 수입한 경피용건조BCG백신으로, 유효기간이 올해 12월 6일과 내년 6월 18일, 내년 11월 26일인 품목이다. 해당 제품 총 시중 유통량은 14만팩이다. 이번 회수는 일본 후생성이 BCG 백신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하면서 이뤄졌다. 일본 후생성은 백신이 아닌 첨부용제가 일본약전 비소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 건강영향평가 결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어 회수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 그러나 식약처는 국내 BCG 백신 대체품이 있는 점을 고려해 회수조치를 내렸다. BCG 백신은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된다. 피내용 백신은 일반 주사를 통해 피부 안에 주입하는 방식이고, 경피용 백신은 바늘식 도장을 이용해 피부에 흡수시키는 방식이다. 피내용 백신은 국가결핵예방 무료접종이 적용된다. 경피용 백신은 국가 지원 없이 일선 병원에서 7만원 내외 비용으로 접종할 수 있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