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단군이래 최대 재건축단지’송파 헬리오시티,강부자(강남부자) '악어의 눈물'➷대역전세대란中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세간에서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단지'라는 서울 송파구 헬리오시티, 입주를 시작한 9천5백 가구 가운데 무려 2/3가 전세 매물로 쏟아져 나오면서 '헬리오시티 발' 대규모 역전세난이 밀려온다. 작년 말 1만세대 가까이 입주를 시작하면서 따로 입주 박람회까지 열렸다. 현재 전세 매물은 약 4천5백 개. 월세 물량을 빼면, 세집 중 두집 꼴로 전세를 내놓은 셈이다. 대출받아 집 산 사람들이 잔금과 대출 이자를 내려고 앞다퉈 전세를 내놓으면서 세입자 구하기 전쟁이 벌어진 것이다. 84제곱미터 전세가가 불과 석 달 사이에 적게는 1억, 많게는 2억 가까이 곤두박질쳤다. 그래도 집주인 입장에선 두 달 뒤 잔금을 내려면 전세금이 절실한 상황에서 전세를 구하는 사람들은 더 떨어지길 기다리고 있다. 이미 비싼값에 계약한 세입자들은 손해봤다며 재계약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주변 전세 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잠실과 위례신도시 등에선 기존 세입자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전세값을 낮추거나 거꾸로 세입자에게 다달이 월세를 주는 역월세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문제는 헬리오시티가 끝이 아니라는 것이다. 바로 옆 강동구에도 올해 1만여 세대가 입주를 앞두고 있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