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우리은행, 강원랜드.KAI이어 1%위한 불법특채➼국정원·고액고객 자녀 등 합격”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취임이후 법인카드로 호화생활을 해온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준 함승희씨가 대표로 있는 강원랜드가 박근혜정권의 실세들의 자녀들을 줄줄이 편법채용해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우리은행 공개채용에서 합격자 200여명 중 10%에 가까운 16명이 '따로 추천 받은' 국정원 직원, 금융감독원 직원, VIP 고객 등의 자녀·친인척 및 지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 직원, 금융감독원 직원, VIP 고객 등의 자녀·친인척 및 지인들이 포함된 '2016년 신입사원 공채 추천현황'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우리은행 인사팀이 작성했으며 입수한 명단에 포함된 이들은 총 16명으로 전원 최종 합격했다. 당시 2016년 우리은행 하반기 공채에는 1만7000여명이 지원해 200여명이 채용, 85대 1의 경쟁률을 보인 바 있다. 해당 자료에는 금감원 A부원장(보)의 요청으로 우리은행 B간부가 추천한 91년생 남자, 국정원 C씨 자녀로 우리은행 D그룹장이 추천한 92년생 여자 등 누구의 자녀 또는 지인이고 우리은행 어느 간부가 추천했는지 등의 정보가 상세히 나와 있다.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