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 여는 세상-‘황교안.김성태.정갑윤,채용비리’KT는 자유한국당 계열사➷“애비가 국회의원이나 법무부장관이 아니라 부끄럽다”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채용비리 당시 6명의 특혜 채용 청탁이 있었고, 2009년 공채 당시 공채인원 300명 중 35명의 청탁이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황교안 대표가 법무장관이던 시절 황 대표 아들이 KT 법무실에 근무다고 정갑윤 의원 아들은 KT대외협력실 소속으로 국회를 담당했다” 18일 KT새노조는 긴급성명을 내고 자사 채용 비리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지난 2012년 하반기 채용 총책임자였던 KT 김 모 전 전무가 혐의를 모두 인정한 만큼 언제든 KT 특혜 채용 게이트로까지 번질 수 있다. 채용비리 청탁 창구는 회장실과 어용노조 등이었고, 청탁 대상자를 면접 탈락시킨 면접위원은 징계받기도 했다고 한다. 이쯤 되면 KT는 정상적 기업이 아니라 그야말로 권력과 유착된 정경유착복합체라고 할 수밖에 없다. KT의 이 같은 구조적 정치유착은 이명박 정부 낙하산인 이석채 회장 당시부터 크게 심해졌고, 박근혜 정부 낙하산인 황창규 회장에 이르기까지 변함없이 유지됐다. 그래서 KT는 자유한국당의 계열사로 전락한 것이다. KT 등이 국회의원 100여 명에게 제공한 황창규 회장의 ‘뇌물성’ 정치자금에 대해 무혐의 결정을 내려진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