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국토1% 묘지천국,엑소더스➬등소평曰“바다에 뿌려 물고기 먹이 되게하라”➫최종현.구본무 선례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올 추석에도 조상의 묘소를 찾아 절을 하고 묘를 살피는 성묘의 전통 풍속이 이어졌다. 우리나라에서는 옛날부터 조상의 묘소를 중요하게 여겨 봄·가을에 묘를 손질하는 풍속이 전한다. 율곡 이이는 『격몽요결(擊蒙要訣)』에서 “한식과 추석에는 가례에 의해 묘제를 지내고, 정초와 단오에는 간단히 지내는 것이 좋다”고 하고 있다. 오늘날은 가족들이 한 곳에 함께 살지 않고 멀리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아 설과 추석 등의 명절이 아니면 전체가 모이기가 힘들다. 때문에 설과 추석에 자손들이 모여 조상에 대한 차례를 지내고 조상의 묘소를 찾아 성묘를 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나라는 조상을 모시는 지극정성으로 묘지문화가 발달하면서 묘지가 차지하는 면적이 기하급수식으로 늘어나고 있다. 우리 나라 전국토에서 묘지 면적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1%. 이는 주거 지역의 1/2배, 공업 지역의 약 2배에 해당하는 면적으로 매년 약 9㎢(여의도 면적의 1.3배)씩 잠식되어 가고 있다. 그래서 우리가 사는 한반도는 ‘묘지 천국’이다. 이미 ‘묘지 포화’ 상태다. 전국 산천 곳곳에 자리 잡은 분묘는 대략 1435만여 기로 추정된다. 이 중에서 연고가 없는 ‘무연고 분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