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밴쿠버 회의 참가 20개국“남북 대화지지”➞북핵해결위해 추가 외교행동 고려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외교장관회의에서 20개국 외교장관은 16일(현지시간)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남북한 대화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이번 회의에서 외교장관들은 "지속적인 긴장 완화를 위한 남북 간 대화를 지지한다"는 공동 성명을 채택했다고 로이터 등이 보도했다.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등 20개국 외교장관은 16일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중단하도록 추가적인 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인 긴장 완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으며 남북 대화 진전을 지지할 것을 맹세한다"라고 밝혔다. 외교장관들은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서 외교적 해법 마련은 필수적이라는 사실에 동의했다"라며 "(기존의) 유엔 결의를 넘어서는 일방적 제재와 추가적인 외교행동을 고려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회담은 미국과 캐나다 공동 주최로 개최됐으며, 한국전쟁 당시 유엔 참전국을 중심으로 한국, 일본 등 20개국이 참석했다. 당초에는 21개국 외교장관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남아공이 불참하면서 20개국이 됐다.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에서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