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슈퍼태풍 ‘망쿳’, 필리핀 이어 홍콩·중국 남부 강타➘마카오 카지노 중단.원전 침수 우려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 순간 최대 풍속, 시속 260킬로미터의 강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에 이어 어제 오후 홍콩과 중국 남부 지역을 강타해 피해가 속출했다. 홍콩에서는 지하철 지상 구간과 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됐고, 항공편 운항도 대부분 취소되면서 1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의 발이 묶여있다. 홍콩 시민들이 휴대전화로 촬영해 SNS에 올린 영상에는 행인이 강풍을 견디지 못하고 넘어지거나 가로수와 건물까지 맥없이 쓰러지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또, 세계 최대 도박 도시인 마카오는 사상 처음으로 어젯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마카오에서는 지금까지 15명이 다치고, 2만 가구 이상이 정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심 곳곳이 침수되면서 주민들이 고립돼 힘겨운 구조 작업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 남부 지역에도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광둥 성에서는 2명이 사망했고, 푸젠 성에서는 주민 5만 여명이 대피한 상태다. 특히 망쿳의 진행 경로에는 원자력 발전소 두 곳이 있어 중국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망쿳은 앞서 필리핀 북부 루손섬 일대를 휩쓸고 지나가, 벵게트 주에서 산사태가 잇따르면서 100명이 넘는 사망, 실종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