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美,북핵 실패시 ‘리비아 모델’➳성공시 한국산업성장식‘트럼프 모델’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비핵화는 ‘리비아 모델’이 아닌 ‘트럼프 모델’로 추진 될 것임을 거듭 밝히고 있다. '선(先) 폐기, 후(後) 보상' 방식인 리비아 모델을 따르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식”을 따르겠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트럼프 모델’이란 무엇일까. 17일(현지시간) CNN방송과 가디언, 더힐 등 서방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하면 ‘트럼프 모델’이란 “김정은 정권의 보호를 전제로 한 비핵화”로 풀이되고 있다. 리비아나 이라크의 경우 협상 당시 “정권 보호”를 약속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리비아 모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생각하는 모델이 전혀 아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김정은은 매우 강력한 보호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서도 “김정은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걸 할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방식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