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남북, 군사분계선 배치 北장사정포 후방 철수 논의 시작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지난 14일 열린 제8차 남북 장성급군사회담에서 군사분계선(MDL)에 배치된 북한의 장사정포를 후방으로 철수하는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는 원론적 차원에서 거론된 다양한 의제 가운데 하나 일 뿐이라는 입장이나, 실현될 경우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와 남북간 신뢰 구축에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논의 진전 여부가 주목된다. 국방부는 17일 이번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우리측이 북한 장사정포 후방 철수를 제안하였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와 관련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장사정포 철수 문제는) 한반도 긴장 완화와 비무장지대(DMZ)의 비무장화를 위해 원론적인 차원에서 제시된 다양한 방안들 가운데 하나"라며 "구체적으로 언급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일단 회담에서 언급된 것은 맞지만, 제시된 각종 방안 중에 하나 일 뿐 실제 남북간 합의가 이뤄지려면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남북 군 당국은 지난 14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각종 방안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