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트럼프vs김정은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베트남 다낭➻김영철 귀국후 동시 발표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2차 정상회담 장소가 결정됐으며 추후 발표하겠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2박 3일 일정의 방문을 끝내고 귀국,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달한후 장소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월말께 만나기로 합의했다"며 "장소는 결정했지만 나중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와 김 위원장 모두 이번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언론에 보고되지 않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백악관에서 90분간 면담을 가졌다. 백악관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2월말께 열릴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을 고대하고 있다"며 "장소는 추후 발표될 것"이라고 알렸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부위원장과의 회동에 대해 "생산적이었다"고 평가했다. 샌더스는 "우리는 좋은 단계를 밟아왔고 인질 석방과 또다른 조치들로 인해 북한에 대해 믿음을 갖고 있다"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