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MB(이명박)첫공판➘“이건희 사면,뇌물아닌 국익”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이명박(77) 전 대통령이 23일 법정에 나와 자신의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일각에서는 그가 검찰 증거에 모두 동의한 것을 두고 "재판을 사실상 포기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지만 오히려 이를 거론하며 "억울함을 풀어달라"고 호소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열린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1차 공판에 출석해 직접 모두진술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나는 오늘 비통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진술을 거부하라고도 하고 기소 후엔 재판도 거부하라는 주장이 많았지만 일국의 대통령을 지낸 사람으로서 그런 주장은 받아들일수 없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수사기록을 검토한 변호인들은 진술(증거)에 부동의하고 증인들을 재판에 출석시켜 진위를 다퉈야 한다고 했지만 국정을 함께 이끈 사람들이 다투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건 저 자신에게는 받아들이기 힘든 참담한 일"이라며 "고심 끝에 증거를 다투지 말아달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변호인은 만류했지만 저의 억울함을 객관적 자료와 법리로 풀어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