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탈원전 정책➬공사중 원전 폐지 없다➪공론화위 갈등 해결 모델”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유럽 등 선진국 탈원전 정책은 수년 내 원전을 멈추겠다는 굉장히 빠른 정책이지만, 저는 지금 가동되는 원전의 수명이 완료되는 대로 하나씩 문을 닫겠다는 것"이라며 "탈원전 정책은 급격하게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근래에 가동된 원전이나 건설 중인 원전은 설계수명이 60년"이라며 "적어도 탈원전에 이르려면 60년 이상 걸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시간 동안 LNG나 신재생 등 대체에너지를 마련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그것이 전기요금의 대폭 상승을 불러일으키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해도 우리 정부 동안 3기의 원전이 추가로 늘어나는 반면, 줄어드는 원전은 고리1호기와 월성 1호기뿐"이라며 "2030년이 되도 원전 비중이 20%다. 여전히 원전 비중이 높은 나라"라고 말했다.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에 대해서는 "제 공약은 백지화하는 것이었으나, 작년 6월 착공 이후 공정이 꽤 이뤄져서 적지 않은 비용이 소모되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백지화가 옳은지, 공사를 계속할 것인지를 공론조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