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경찰총장’ 윤 총경, 피의자 전환➦접대 대가성 본격 수사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일명 '승리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이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됐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윤 총경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했다. 윤 총경은 지난 2016년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개업한 라운지클럽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사건 수사상황을 유씨 측 부탁을 받고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몽키뮤지엄 사건의 수사상황 등을 윤 총경에게 알려줬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당시 강남경찰서 직원 2명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이에 경찰은 윤 총경이 사건을 알아봐준 대가로 유씨나 승리 측으로부터 금품 등을 받았는지 여부를 본격적으로 확인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버닝썬 개장 전인 2016년 7월 승리, 가수 정준영(30)씨, 유씨 등이 포함된 문제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이를 둘러싸고 실존하지 않는 '경찰총장'이란 직함으로 불린 인물이 누군지 해석이 분분했다. '경찰총장'과 직접 문자를 나눴다고 알려진 유씨는 지난 14일 경찰 조사에서 "경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