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MB정권, 노무현 전대통령 이어 DJ도 노렸다➼한상률 국세청장,김대중 전대통령 비자금 캐기 위해 독일행”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 10여년전인 2008년 9월 당시 이명박 정부의 한상률 국세청장이 독일 출장을 간 이유가 뒤늦게 드러났다. 한 청장이 당시 MB정부 청와대가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2박3일 일정으로 굳이 독일까지 출장을 떠난 이유가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에 대한 표적 수사 목적이었다고 경향신문이 24일 보도했다. 국세청은 2008년 당시 보도자료를 배포해 “한상률 청장은 9월 4일 베를린에서 한독 국세청장 회의를 가졌다”며 “이번 회의는 조세회피 방지를 위해 국제협력체제를 확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 청장이 그때 굳이 독일로 간 배경에 대해 무성한 뒷말이 나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겨냥한 태광실업 세무조사, KBS 정연주 사장 사퇴압력과 맞물린 표적 세무조사 등 MB정부가 전 정권을 겨냥한 각종 정치적 세무 조사 논란의 한 가운데에 한 청장이 있었기 때문이다. 사정당국 측에 따르면, 당시 한 청장이 독일로 급하게 간 진짜 이유는 당시 독일 정부가 조세회피처인 리히텐슈타인의 비자금 스캔들과 관련해 확보한 금융자료 중 한국인 명단을 달라고 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청장은 독일을 방문해 독일 국세청장의 협조를 구했지만, 결국 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