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현송월 방남취소➷나경원 훼방➻IOC·IPC‘'단일팀 반대’서한 직격탄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인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19일 국제 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 패럴림픽위원회(IPC)에 '단일팀 구성 반대' 서한을 보내자 북한이 20일 오전으로 예정됐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예술단 사전점검단 방남 계획을 19일 밤 10시에 중지하겠다고 갑자기 통보해왔다. 이와관련, 나의원의 행동이 취소배경이라는 말이 나돌고 있다. 나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여자아이스하키팀 단일팀 구성에 있어 최종 엔트리를 확대하는 것은 올림픽 헌장의 취지인 공정한 경쟁에 배치되며, 무엇보다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의 올림픽 출전 기회가 사실상 박탈되는 측면도 용납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서한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지도부에 보냈다"고 밝혔다. 또 나 의원은 "북한이 올림픽을 체제 선전장으로 활용하고자 하고 있으며 이는 올림픽 헌장에 명시된 '정치적 중립성'의 원칙을 위배하는 일이라는 점도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파적 이익을 위해 올림픽이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단일팀 구성과 한반도기 공동입장에 대한 대한민국 대다수 국민들의 우려를 반영해 IOC 헌장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