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서청원“홍준표, 수사받을때 나에게 협조요청➥사퇴해”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친박계 핵심 서청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리위원회의 출당조치 관련해 "홍준표 대표는 지금이라도 각성하고 대표직에서 사퇴하기를 바란다"고 밝히며 현재 성완종 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홍 대표를 직격했다. 서 의원은 "당원들은 홍 대표에게 사분오열된 당을 하나로 모으고 한국당을 보수진영의 굳건한 기둥으로 세우라고 명령했지만 그는 실망스럽게도 역주행만 하고 있다"며 "오만과 독선 위선이 당원과 국민의 염원을 무력화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당과 나라를 위해 홍 대표 체제는 종식돼야 한다. 당이 새로워지고 국가기능이 균형있게 작동하기 위해서다"며 "홍 대표는 새로운 보수의 가치와 미래를 담을 수 없는 정치인이다. 품격 있고 깨끗한 지도자가 나와서 그를 중심으로 당이 새로워질 수 있도록 (홍 대표가) 자리를 비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홍 대표는 대법원의 최종심을 기다리는 처지로 그런 사람 자체가 야당 대표로는 결격사유"라며 "홍 대표는 성완종 관련사건 검찰 수사과정에서 나에게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누구보다 홍 대표 본인이 잘 알 것이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다만 홍 대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