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전체 유치원 전수조사 착수➨원장 실명공개➦홍영표“당정,내주 유치원 종합대책 발표”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립유치원 비리 파문과 관련해 "정부는 최대한 빨리 전체 유치원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하길 바란다"며 "중대한 비리를 저지른 유치원과 원장의 실명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다음 주 중으로 정부와 유치원 비리와 관련한 종합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유치원 비리에 대한 국민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박용진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아이들에게 쓰여야 할 국민혈세가 유치원 원장의 쌈짓돈으로 쓰인 사실이 드러났다. 5년간 시도교육청 감사를 받은 유치원 중 91%에 달하는 1878곳에서 비리가 적발됐단 점은 정말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국 국공립, 사립유치원 9000곳 전수조사시 얼마나 더 많은 비리가 추가로 드러날 지 상상도 되지 않는다"며 "심각한 문제는 현행법과 제도로는 비리 유치원에 대한 정부지원금을 환수할 방법도, 처벌근거도 없단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치원에 지원하는 국민혈세만 매년 2조에 달한다"며 "그런데도 그동안 사립유치원은 감시감독의 사각지대에 있었다. 70만 유치원 자녀를 둔 학부모들이 불안을 조속히 해소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