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안철수, 제2 문준용 학습효과 엄습➧安측 지역위원장들 부정선거운동 휩싸여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국민의당 '8·27 전당대회'에 출마한 안철수 전 대표 측 지역위원장들이 특정 후보 지지표명 행위를 금지한 당 규정을 어기고 부정 선거운동을 했다는 주장이 17일 제기,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조작의혹 사건’이어 조작사건에 휘말렸다. 이에 안 전 대표 측은 즉각 사과하고, 문병호 선대총괄본부장 사퇴 등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안 후보 캠프 총괄본부장인 문병호 부평갑 지역위원장과 이수봉 인천시당위원장 등 인천지역 지역위원장 9명은 전날 인천시청에서 안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와 관련, 천정배 전 대표 캠프의 장정숙 수석대변인은 보도자료를 내고 "시도당 및 지역위원장의 공개·집단적인 특정 후보 지지·반대행위를 금지하는 당 규정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며 "안철수 사당화의 극치를 보여주는 구태정치의 표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당 비상대책위원회, 선거관리위원회, 당기윤리심판원이 부정선거 행위자들의 당원권 정지와 직무정지 등 강력한 조치를 신속하게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관련 규정 위반이 명백해 보인다"며 "사죄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