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전체기사 보기

[데일리메일]文대통령“MB ‘盧죽음·정치보복 거론’ 분노폭발➜‘두번 죽인다’”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새 정부의 적폐청산을 위한 검찰 수사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을 운운했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인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것에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하신 분으로서 말해선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이 전 대통령의 주장을 강도 높게 정면 반박한 것이어서 향후 이 전 대통령측의 대응이 주목된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 티타임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참모들 차원에서 어제(17일) 즉각 말씀드리는 것보다 여러 가지 상황들을 정리하는 게 맞는 게 아닌가 해서 당장 (청와대) 입장을 노코멘트라고 했지만 밤에 정리해 아침 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