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삼성화재, 대한항공 꺾고 3연승

남자 프로배구 '디펜딩 챔피언'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을 물리치고 개막 3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NH 농협 2012-2013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대한항공을 3-2(18-25 25-19 16-25 25-21 15-12)로 눌렀다.

 

삼성화재는 3일 KEPCO와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3연승을 내달려 시즌 초반 단독 선두로 나섰다.

 

올 시즌 화제의 중심에 선 용병 레오가 33득점으로 제 몫을 했다.

 

박철우도 15득점으로 제 몫을 했고 지태환이 번개같은 속공을 앞세워 8득점 해 숨통을 틔웠다.

 

삼성화재는 블로킹 수에서 6-14, 서브에이스 수에서 3-9로 대한항공에 밀렸으나 결정적인 순간의 집중력에서 앞섰다.

 

반면 대한항공은 번번이 정상 문턱에서 발목이 잡혔던 삼성화재와의 첫 맞대결에서 패해 3연승이 불발됐다.

 

두 팀은 세트마다 주도권을 주고받는 시소게임을 벌였다.

 

류윤식이 블로킹 3개를 터뜨리며 초반 삼성화재의 예봉을 꺾어 1세트는 대한항공의 차지가 됐다.

 

그러자 2세트에 삼성화재는 상대가 12개의 범실을 쏟아내는 사이 레오의 강타를 앞세워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대한항공은 3세트에 다시 5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삼성화재 공격을 차단, 일찌감치 점수 차이를 벌리고 다시 앞서나갔다.

 

이번에도 삼성화재는 고비마다 터진 박철우의 스파이크에 힘입어 조금씩 점수 차이를 벌리고 승부를 5세트로 몰고 갔다.

 

삼성화재는 5세트 6-10까지 밀려 끝내 승리를 내주는 듯했다.

 

그러나 김정훈과 고희진의 블로킹이 터지면서 10-10 동점을 만들더니, 12-12에서 연속된 상대 범실로 2점을 보태 마침내 흐름을 완전히 가져갔다.

 

레오의 백어택이 최부식에 맞고 코트 밖으로 벗어나면서 치열했던 승부는 삼성화재의 승리로 끝났다.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외국인 공격수를 집으로 돌려보낸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흥국생명을 3-1(17-25 25-17 25-22 27-25)로 꺾었다.

 

KGC인삼공사는 올 시즌 2연패 끝에 첫 승리를 수확했다.

 

지난 시즌 우승팀인 KGC인삼공사는 주전 세터 김수지가 빠지고 용병 마린코비치 드라간이 발목 통증을 호소해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등 악재가 겹쳐 불안하게 출발했다.

 

그러나 드라간을 떠나 보내기로 한 날 첫 승리를 품에 안으면서 분위기를 일신할 기회를 잡았다.

 

백목화가 18득점, 이연주가 12득점을 올리는 등 정상을 경험한 베테랑들이 중심을 잡아 준 것이 큰 힘이 됐다.

 

반면 파워가 돋보이는 휘트니 도스티의 강타에 기대를 거는 흥국생명은 경험이 부족한 용병의 공격이 흔들릴 때에 활로를 찾지 못하는 문제점을 드러냈다.

 

KGC인삼공사(17개)의 두 배에 가까운 31개의 범실을 저지른 것도 발목을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