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나경원“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수석대변인➸한국당 대북특사 파견”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가 시급하다"며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훈국정원장을 교체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은 원인과 결과, 진실과 거짓을 구별하지 못하는 위험한 도박"이라며 "이제 그 위험한 도박을 멈춰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은 핵 폐기 의지가 없다는 것을 지난달 28일 확인했다"며 "그 동안 북한의 협상은 핵 폐기가 아닌 핵 보유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영변핵시설 폐기만으로 은근슬쩍 대북제재를 무력화시키려한다"며 "미국이 영변 외 핵시설을 꺼내자 바로 협상은 결렬됐다. 종전선언까지 가능하다던 청와대 측의 '김칫국'발언들이 참으로 민망해지는 순간"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무늬만 핵시설 폐기와 대북제재 무력화가 바로 문재인 정부의 생각"이냐며 "북한의 비핵화가 아닌 조선반도 비핵화가 문재인 정부의 비핵화 플랜이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짜 비핵화라면 자유한국당도 초당적으로 돕겠다"며 "하지만 가짜 비핵화라면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없다면 우리가 우위에 있는 감시정찰 능력을 스스로 포기한 군사 분야 부속합의서는 우리에게 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대해 "김 후보자는 사드 배치 당시 '나라가 망한다'며 반대하고 대북제재를 비판하기도 했다"며 "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국론통일을 위한 대통령과 각 원내교섭단체의 대표 및 원내대표로 구성된 7자 회담을 제안한다"며 "대북정책에 대한 이견을 좁히고 일관성있는 통일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한국당이 직접 굴절없는 대북 메시지 전달을 위한 대북특사를 파견하겠다"며 "정말 북한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담대하고 획기적인 대북 지원에 나서겠다고 직접 김정은 정권에 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