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김영춘 해수부 장관까지 나서 ‘광어회 판촉’➘국민“비싸서 못먹어!”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가급적 식사 때 광어회를 선택해달라." 지난달 25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페이스북에 난데없이 광어 사진과 소개 글이 올라왔다.

닷새 뒤에는 한 홈쇼핑의 광어회 상품이 등장했다. 반 마리 세트 8900, 싼 가격에 택배비도 무료라는 친절한 설명도 곁들였다.

해양수산부 장관이 이렇게 판촉에 나선 것은 광어값 하락이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제주산 광어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가 넘게 내렸다.

그러나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가격이 얼마인지나 알고 홍보하라고 응수했다. 대한민국의 후진적인 유통 구조가 얼마나 큰 문제인지 모르는 것 같다고 반박한다.

한 소비자는 장관이란게 아직도 탁상 행정만 하고 있네! 횟집가봐라 비싸서 못사 먹는다.”고 댓글을 올렸다.

또 다른 소비자는 장관님 현장에 직접 암행순찰 해보시지. 광어 소비자값 안내려었요. 제대로 소비자 여론 좀 파악 해봐요. 생산자만 코골고 있어요. 한심하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유통 선진화 안되면 곧 공멸할 수 밖에 없다

여기에 소비자 입맛의 변화, 연어나 방어 등 다른 횟감을 찾는 사람이 많아지고 수입산도 늘었다.

반대로 광어양식장은 최근 10년간 꾸준히 늘어났다.

국민 횟감으로 불리며 고급 어종으로 꼽히던 광어가 흔한 생선이 됐다. 대형마트도 이달 중 할인 행사를 할 예정이라 판매량은 반짝 증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단기적인 소비 증가로는 한계가 있다. 달라진 소비자 취향에 맞춰 광어 양식업계의 구조적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지적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