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데일리메일]'왕이 된 남자' 종영, 여진구·이세영 위기 끝 재회➙기성군 왕위 등극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연출 김희원)에서는 하선(여진구)가 임금에서 백성으로 돌아가려 했으나, 자객의 습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선은 기성군(윤박)에게 왕위를 물려준 뒤, 자신은 백성으로 돌아갈 준비를 했다. 이에 중전 유소운(이세영)은 하선을 따르겠다며 자신을 폐서인 시켜달라고 청했다.

하선은 유소운을 먼저 내보낸 채 자신은 궁에서의 일을 마무리하고 돌아가겠다 약조했다.

이후 하선은 유소운이 기다리고 있는 장소로 향했다. 그런 하선을 호위무사 장무영(윤종석)이 쫓아왔다. 장무영은 "저를 두고 가시려고 했냐"며 서운함을 내비쳤다.

이에 하선은 "자네, 나한테 진짜 반했구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렇게 함께 길을 나서려는 것도 잠시 장무영은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대비(장영남)의 원수를 갚겠다며 자객들이 하선을 습격한 것. 이에 장무영은 칼을 뽑아 들고 그들과 맞섰다.

하지만 하선은 자객들이 쏜 화살에 화살에 맞았고, 장무영은 하선을 향한 마지막 검까지 쳐내며 끝내 목숨을 잃었다.

이와 함께 "소신 마음먹은 게 하나 있다""언젠가 전하를 위해 목숨을 다 바쳐 충성하다 장렬하게 죽는 것"이라는 장무영의 소원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하선을 기다리던 유소운은 장무영은 시신으로 발견됐으며 하선은 실종됐다는 소식을 듣고 망연자실했다.

2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 유소운은 하선이 소원을 빌 때와 같은 방법으로 소원을 빌고 있는 아이들을 발견했다. 이에 유소운은 "누가 가르쳐 줬냐"고 물었고, 의문의 남성의 행방을 쫓았으나 하선이 아니었다. 이후 유소운 역시 하선이 가르쳐준 방법으로 소원을 빌었다.

이어 드디어 하선과 유소운은 "이런 꿈을 수도 없이 꿨다. 붙잡으려고 다가서면 어느새 사라지는 참혹하고 비통한 꿈 말이다. 지금도 꿈이라면 더는 다가서지 않을 것이니, 그저 거기 계시기만 해달라. 보기만 해 달라"고 말했다. 하선은 "바람처럼 달려오고 싶었는데, 내 걸음이 너무 더디었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