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노조’출신 김성태 딸,KT서류전형 합격자명단에 없었다”↔金“김경수‘드루킹’ 보복”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딸이 KT 공개채용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으나 최종 합격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의 KT 본사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 관련 인사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딸은 2012년 하반기 공채에 합격해 KT에 정규직으로 채용됐다.

KT 공개채용 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검사, 실무·임원면접 등 순서로 이뤄지며, 서류전형을 통과해야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다.

검찰은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을 거치지 않고 채용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KT 관계자는 김 의원의 딸은 공채를 통해 최종 합격했다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밝힐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에 지장을 줄 수 있어 진행 중인 사안에 대해 언급할 수 없다관련 내용을 수사 중이라는 것 말고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김 의원은 농구팀 담당이었던 딸이 당시 시즌 중이라 지방출장을 계속 다녔다. 인사팀과 딸애가 속한 스포츠단은 한 사무실을 썼기 때문에 인편으로 서류를 제출했다후에 서류전형 합격 통보 메일을 받아 인적성 검사까지 응시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KT를 퇴사하면서 딸애에게 사내 메일기록이 남아 있지 않기 때문에 법률대리인을 통해 KT 측에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 정보공개 청구를 공식적으로 했다남부지검에 대해서는 피의사실 공표죄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경수 경남지사가 댓글조작으로 법정구속된 상황에서, 드루킹 특검을 단식으로 관철시킨 나에 대한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으로 보고 강력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