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불후의 명곡’밴드 르씨엘 문시온,‘볼여름가을겨울’ 전태관 사후 ‘언떤이의 꿈’열창➺김종진‘이심전심’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밴드 르씨엘 문시온은 1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서 봄여름가을겨울의 히트곡 '어떤이의 꿈'을 불렀다.

무대에 선 문시온은 "17살 때 가수 준비하면서 연습생 생활을 했고, 내 앨범을 내기까지 9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9년 전 17살에 밴드 음악을 하고 싶어서 집 나와서 음악을 했고, 그 마음이 변치 않았다. 그 마음을 담아서 봄여름가을겨울 선배님들의 '어떤이의 꿈'을 부르겠다"고 했다.

이어 김종진은 '아빠 미소'를 지으며 문시온의 노래를 들었고, 정동하는 "너무 풋풋하다. 이후에 더 성장할 과정이 더 궁금해지고, 문시온이 누구인가에 대해 호기심을 자극하는 무대였다"고 칭찬했다.

김종진은 "이심전심이라고 할까? 처음에 시작할 때 생각한 것보다 안돼서 속상한 적이 많았다. 그런게 있어서 더 열심히 하고 완벽한 무대를 추구하면서 지금의 봄여름가을겨울이 됐다""약간 아쉬운 표정이 있었다. 그게 미래의 문시온을 만드는 자양분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MC 신동엽은 "다음에 태어나면 저 녀석의 얼굴로 태어나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러면 먹고 살기 편할 것 같다"면서 긴장한 문시온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