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황교안 전대승리, 홍준표 손에 달렸다”➦도로 박근혜당行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자유한국당 입당을 공식화했다. 다음달 27일 치러질 예정인 당 대표 선출 전당대회를 불과 두 달도 안 남긴 시점에서 입당을 선언, 당권 도전을 공식화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는 당 지도부와의 협의를 거쳐 내주 초 입당원서를 낼 예정이다.

그러나 박근혜정권때 총리와 대통령 대행을 한 경력으로 인해 도로 박근혜당화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김용태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황 전 총리 쪽에서 먼저 연락이 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났다이 자리에서 황 전 총리가 입당 의사를 밝혔고, 시기는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다만 전당대회 출마 언급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전당대회 출마를 위해선 당적 확보가 필수적인 데다 당권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을 때로 입당 시기를 맞췄다는 점 때문에 사실상 전대 출마 의사를 굳혔다고 봐야 한다는 게 정치권 중론이다. 황 전 총리는 대구·경북(TK) 지역 의원들과 옛 친박(친박근혜)계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 대주주격인 이들의 세를 규합한다면 단숨에 차기 당권에 가장 가까이 다가가게 된다.

황 전 총리가 전격 입당을 결정한 것은 최근 범보수 진영의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등 주가가 오르고 있다는 점과 무관치 않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가 지난달 26~28일 전국 성인 2011명을 대상으로 한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이낙연 국무총리(13.9%)와 황 전 총리(13.5%)가 오차범위 내에서 선두를 다투고 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강력한 당 대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이미 입당해 한국당 미래비전위원장이라는 당직을 갖고 있다.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이 모두 등판하면 친박계와 비박(비박근혜)계의 대리전을 방불케 하는 양자 대결이 벌어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중립 성향인 정우택 의원은 당권주자 가운데 가장 먼저 출마를 선언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진태 심재철 조경태 주호영 의원 등도 당권 경쟁에 가담, 전당대회가 빅 이벤트로 판이 커질 전망이다.

한편 화당 박지원 의원은 11일 자유한국당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뛰어들 가능성을 낮게 보며 나오면 떨어지니까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황 전 총리가 한국당 전당대회에 못 나올 거라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 전당대회는 다음달 27일로 예정돼 있다.

그는 홍준표, 오세훈 이런 분들이 (당 대표 후보로) 거명되는데 등록해 봐야 알겠지만 누가 되는 게 아니라 다시 박근혜 당이 되느냐’, ‘시대정신에 맞게끔 하는 사람이 되느냐의 차이라며 나경원 원내대표도 본래는 비박이었다. 그런데 지난번에 떨어지니까, 친박으로 귀순해서 원내대표가 됐다고 분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친박이 아니라고 부인할 것이라는 지적엔 정치인은 남이 보는 게 중요하다. (나 원내대표는 친박으로) 귀순했다당 대표도 똑같을 거다. 홍 전 대표가 뭐라고 해도 가장 많은 표를 가지고 있는데, 이분이 머릿속에 정치적 계산기가 제일 좋은 걸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이분이 당 대표가 되기 위해, 대권 가도의 필요에 의거해 당 대표로 누구를 지지하느냐, 친박으로 귀순하느냐, 이런 게 좀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