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文 대통령“김정은 답방,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추진”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시기에 대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이후에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답방은 북한 지도자가 서울을 방문하는 것이 사상 처음 있는 일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남북관계에 있어 대전환이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워장의 답방이 북미정상회담과 연동되는 것이라고 언급하며 "2차 북미정상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좀 더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면 남북관계의 선순환을 위해 어떤 형태로든 남북정상이 마주앉아서 회담 결과를 공유하면서 그에 따른 남북관계 발전을 협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위원장의 방중에 대해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고 생각한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평화체제 구축과 종전선언에 대해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해소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