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데일리메일]이순자 황금돼지때 망언 파문“전두환,민주화 아버지”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가 전 씨를 두고 "민주화의 아버지"라고 망언을 쏟아냈다.

이 씨는 지난 1일 한 극우매체와 인터뷰에서 "(전 씨가)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대통령) 단임제를 이뤄서 지금 대통령들은 5년만 되면 더 있으려고 생각을 못한다"며 전 씨가 현대 한국 민주주의에 큰 역할을 했다고 망언했다. 시민혁명으로 이뤄진 직선제의 의의를 정면 거부한 발언이다.

이 씨는 나아가 광주와 문재인 정부도 비난했다.

이 씨는 "남침해서 한국 국민을 그렇게 많이 죽인 김정은이도 서울에서 환영한다며 환영 벽보를 붙이고 난리"라며 "그런데 40년 전 일을 가지고 한국 발전을 이렇게 한 대통령을 아직까지도 그렇게 (비난)하는 편협한 사람들이 무슨 이북과 화해한다고 난리냐"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법원이 전 씨에게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사자 명예 훼손 혐의 재판을 받으러 오는 7일 내려오라고 명령한 것을 두고는 "(전 씨가 치매라서) 조금 전의 일도 기억 못하는 사람한테 광주에 내려와 80년대 일어난 일을 증언하라는 것 자체가 일종의 코미디"라며 "재판장이 어떤 압력을 받고 있어 상황이 이런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씨는 이어 "광주 5.18 단체도 이미 얻을 것 다 얻었는데, 그렇게 해서 더 얻을 게 뭐냐"며 "결론을 미리 내려놓고 하는 재판 아니냐"고 반발했다.

이 씨는 또 "한국 사법사상 여러 명의 전직 대통령 검찰 수사와 재판이 진행됐는데, 서울 외 지방검찰청이나 지방법원이 담당한 사례가 그간 없었다"며 "이런 일이 벌어지는 광주는 치외법권 존재 아니냐"고도 망발했다.

이 씨의 망언을 놓고 곧바로 정치권에서는 비판 성명이 나왔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씨 발언을 두고 "실성에 가까운 망언"이라며 "이런 해괴망측한 망언이 여과 없이 보도되는 게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설 최고위원은 "(광주 학살 사건의) 당사자가 민주주의를 운운하며 실성에 가까운 말을 내뱉은 사실에 광주를 대신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도 덧붙였다.

설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5.18 항쟁과 관련해 신군부가 전투기를 출격시키려고 한 상황과 계엄군에 의해 여고생·시민이 성고문·성폭행을 당한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며 "그럼에도 이 씨는 (전 씨가)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말하며 사실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사람이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이 같은 말을 해서도, 이런 태도를 보여서도 안 된다"며 "이런 말을 일삼는 괴수로 남지 않기를 바란다"고 일갈했다.

정의당도 이날 논평을 내 "전 씨는 광주를 생지옥으로 만든 학살자로, 1997년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며 "그런데도 전 씨는 단 한 번도 반성하는 태도를 보인 적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전 씨가 잔꾀로 재판에 불출석하고 정상적인 재판 진행을 가로막는 건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태도"라며 "민주화의 아버지가 웃고 갈 행태"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광주 학살로부터) 40년 가까운 세월이 지났어도 전 씨 부부가 민주주의와 국민을 대하는 태도는 한결같다"며 "권력을 잡고자 불법적으로 계엄군을 동원해 수많은 시민을 학살한 수준에서 한 치 어긋남이 없이 그대로다. 뻔뻔하기가 이루 말할 데가 없다"고 촌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