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2018년 연예계, ‘영자의 전성시대’➻이영자,박나래 누르고 MBC 연예대상도 수상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개그우먼 이영자(50·사진)29일부터 30일까지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거머쥐며 KBS 연예대상에 이어 올해 방송가 2관왕을 달성했다. 한 해 복수의 연예대상을 받은 인물로는 유재석(2009년과 2014MBC·SBS)과 강호동(2008KBS·MBC)이 있었지만 여성으로는 이영자가 최초다.

이영자는 올해 MBC TV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먹방(먹는 방송)의 신기원을 열며 프로그램을 간판 예능 반열에 올린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영자는 수상소감에서 “1992년 이 자리에서 신인상 받을 때와 똑같이 떨린다“‘전지적 참견 시점을 만드는 데 70여 명의 땀이 들어간다. 그 앞에서 뛰는 우리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1991MBC 개그콘테스트로 데뷔한 이영자는 1990년대 MBC TV ‘오늘은 좋은날’, SBS TV ‘기쁜 우리 토요일’, KBS 2TV ‘슈퍼 선데이등 지상파 주요 예능을 장악하며 대표 여성 예능인으로 활약했다. 전성기를 누리던 그는 2000년대 들어 다소 부침을 겪었지만 올해 전지적 참견 시점으로 건재함을 과시했다. 음식에 관한 해박한 지식과 정보를 자랑하는 것은 물론 매니저와 독특한 조화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다.

이영자는 올해 전지적 참견 시점외에도 KBS 연예대상을 안겨준 안녕하세요볼 빨간 당신’, 올리브 밥블레스유’, JTBC ‘랜선라이프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가장 바쁜 한 해를 보냈다.

아울러 이영자의 대상 수상은 올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한 여성 예능인을 대표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올해 이영자와 함께 MBC 연예대상 후보에 오른 박나래, 송은이, 김숙 등 여러 여성 예능인이 TV는 물론 온라인과 가요계 등 여러 분야에서 여풍을 과시했다. 한편, 시청자가 직접 뽑은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은 나 혼자 산다2년 연속 가져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