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데일리메일]박원순, 제 2 이재명 엑소더스➦“문재인 정부와 서울시는 운명공동체”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박원순 서울시장은 5일 지난달 17일 열린 한국노총 집회 참석으로 정부와 갈등설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와 서울시는 하나의 공동운명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 월드컬쳐오픈코리아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세미나에서 "문재인 정부와 서울시, 더불어민주당과 서울시는 정말 하나로 연결돼 있다. 추호의 의혹도 안가졌으면 좋겠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여권과의 갈등이 전혀 없었다. (참석한 집회가) 한국노총 집회가 아니냐"면서 "한국노총은 정부와의 대화를 고민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부분에 관해 당 대표실이나 청와대와 교감을 하고 있는 상태에서 참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서울시 경험을 통해서 지난 7년 동안 서울시 산하기관이 많고 민주노총에 가입한 조합도 많고 그렇지만, 아직 한번도 파업이 없지 않았느냐"며 "오랫동안 소통과 대화를 통해서 깊은 신뢰를 쌓고 있었고 대화와 타협을 늘 했기 때문에 그게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에서 자꾸 저와 당 또는 저와 정부 사이를 갈라놓으려고 하는 이런 태도의 글이나 말들이 많지만,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잘 알다시피 문재인 정부와 저는 하나의 공동운명체 같이 있다"고 역설했다.

앞서 박 시장은 지난달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한국노총 집회에 참석해 정치권의 비판을 받았다.

당시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기업 부담을 덜어주고자 정부가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6개월 또는 1년)를 추진 중인 상황에서 여권내 대선주자 중 한명으로 거론되는 박 시장이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집회에 참석한 것을 두고 여권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왔었다. 박 시장과 문재인 정부 갈등설이 제기된 것도 이 때문이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국회 여야 합의로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당내 기반이 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박 시장은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문제가 제기된 이후에 국정감사를 통해서 야당이 제기한 것에 비하면 실제 큰 비리나 이런 게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며 "서울시는 감사원 감사를 하겠다, 전수조사를 하겠다고 발표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야당이 이 문제를 예산안·민생법안과 연계시키면서 (국정조사를) 요청했기 때문에 당의 입장에서도 국정조사를 수용할 수밖에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청년들의 꿈과 희망을 뺏어가는건 절대로 안된다고 생각한다. 다만 야당이 이를 이용해 정치공세 한다는 것이 부당하다는 점을 당당하게 밝혀낼 생각"이라고 역설했다.

박 시장은 "성실하고 당당하게 국정조사에 임할 것이고, 채용비리가 드러날 경우 제도를 바꾸는 등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