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배우 손태영, 권상우 자녀들 출연진석 ‘특혜 논란’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배우 손태영이 자녀들을 시상식 출연진석에 앉은 사실이 밝혀져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2018 MELON MUSIC AWARDS'(이하 MMA)에 시상자 자격으로 참석한 손태영은 당시 자신의 자녀와 조카를 출연진석에 착석시켜 비난을 받았다. 이후 그녀는 해당 논란에 대해 해명했으나 여전히 거센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당시 손 씨의 자녀들이 출연진석에 앉아있는 모습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됐고 이에 대해 그녀 측은 "아이들이 어려 엄마가 무대에 올랐을 때만 제작진의 도움을 받아 자리를 빌린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예인 자리인 것은 알고 있었지만 당시 가수들은 한두 팀만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손 씨의 해명과 달리 자녀들이 좌석에 착석했던 시간은 그녀가 시상을 진행하던 순간과 상이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2년간 'MMA' 특별 무대에서 활약했던 키즈 댄서 나하은 양은 무대 밑과 관객석에서 대기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심지어 손 씨의 자녀들이 자리를 떠나며 당시 아이들을 돌보던 보호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후배 가수에게 뒷정리를 떠넘기는 듯한 모습도 포착돼 그녀의 특혜 의혹이 더욱 확산, 여전히 따가운 비난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