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노니’➷쇳가루 검출‥염증 악화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염증에 좋은 성분이 포함됐다며 최근 인기를 끓었던 '노니' 관련 건강식품 일부에서 기준치의 수십배에 달하는 쇳가루가 검출됐다.

4일 서울시가 지난 10월 23일부터 31일 온라인 판매 12건, 오프라인 판매 15건 등 노니 제품 27건을 수거해 조사한 결과 9개 제품에서 쇳가루가 기준치를 초과해 회수·폐기 조치했다고 밝혔다.

부적합 9개 제품은 환제품 3건, 분말제품 6건으로 금속성 이물 기준치(10㎎/㎏)의 6배에서 최대 56배 이상 검출됐다.

기준치 이상의 금속성 이물이 나온 제품은 선인촌 노니가루, 선인촌 노니환, 동광종합물산(주) 노니환,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푸른무약 노니,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등 9개 제품이다.

특히 수거제품 27건 중 수입 완제품(외국에서 분말로 가공한 제품) 4건에서는 부적합 제품이 없으며, 부적합 9건 모두 국내 제조·판매제품인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