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데일리메일]‘SKY캐슬’ 염정아, 이태란에게 ‘과거사’들통➙대치동 학원가 치마바람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지난 3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3회에서는 한서진(염정아)과 이수임(이태란)의 대립이 그려졌다.

수임은 독서토론의 부조리함을 짚어냈고, 김주영(김서형)까지 해고한 서진의 화를 돋우고 말았다. 결국 두 사람은 예의까지 버리고 치열한 말다툼을 시작했고, 서진의 말버릇으로 인해 숨기고 싶어 하는 과거가 수임에게 들통 날 위기에 처했다.

주영을 찾아가 뺨을 때리고 "너 때문에 명주 언니가 죽었어"라는 서진. 태블릿 PC 박영재(송건희)의 일기에 "김주영 쌤 말씀대로 합격할 때까지만 참자. 합격증 던져주고 이 집을 떠나자"라고 적혀있었기 때문.

이명주(김정난)를 죽게 만든 원인이 복수를 부추긴 주영이라고 생각한 서진은 입시 코디를 받지 않겠다고 했다. 분이 풀리지 않는 서진과 달리 주영은 담담히 "우린 입시전문가지 애들을 가르치고 계도하는 선생이 아냐"라고 했다.

하지만 3년 전 그녀는 영재의 학습효과를 위해 복수라는 욕망을 극대화했고, 이제 와서 영재의 연락을 모두 차단하고 있었다.

서진은 코디를 관두고도 큰딸 강예서(김혜윤)에게 "우리 딸, 엄마 믿지? 엄마가 괜히 김주영 쌤 자를 사람이야?"라며 자신만만했다.

하지만 대치동에서 유명한 학원에도 예서의 학교인 신아고 내신 반은 없었고, 다른 학생들과 팀을 짜는 것도 쉽지 않아 막막할 뿐이었다.

중간고사가 코앞으로 다가오자 예서는 "당장 전화해. 김주영 쌤한테 전화하라고"라며 초조해 했다. 하지만 주영은 묘한 미소를 지으며 예서의 전화를 무시하고 노승혜(윤세아)의 쌍둥이 아들에게 접근하기 시작했다.

한편, 수임은 승혜를 통해 명주의 자살과 자식 교육 경쟁에 치열한 SKY 캐슬 분위기를 알게 됐다. 그리고 승혜의 추천을 받아 입 주민 독서토론 '옴파로스'에 가입하면서 서진의 심기를 또 다시 건드리고 말았다.

어른들도 읽기 어려운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주제로 한 독서토론이 시작되고, 역시나 예서가 발표를 주도해나갔다. 하지만 예서와 차민혁(김병철)의 해석은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갔고, 수임의 아들 황우주(찬희) 역시 예서의 주장에 반박했다.

"권력은 선한 것입니다"라고 말하는 민혁의 말에 참다못해 "이거 완전 코미디네?"라는 한마디를 날린 수임. "이건 토론이 아니라 사회자님의 생각을 일방적으로 주입하는 자리 같은데요"라며 토론의 잘못된 점을 요목조목 짚었다.

그동안 '옴파로스'에서는 볼 수 없었던 광경이었다. 서진과 진진희(오나라)가 민혁의 편을 들었지만 "이 독서토론, 아이들이 진짜 원하는 게 맞나요? 혹시 어른들의 욕심으로 아이들을 힘들게 하는 건 아닌가요?"라는 수임의 말에 민혁은 독서토론 존폐에 대한 투표를 하기로 결정했다.

수임을 찾아간 예서는 "아줌마 때문에 독서토론 없어지면 어떡할 거예요? 대학입시가 달렸다고요"라며 온갖 짜증을 부렸다. 다투는 두 사람을 본 서진은 예서 대신 직접 수임과 말싸움을 시작했다.

예서에 대해 "아이가 이기적이고 편협한데"라고 말하는 수임에게 머리끝까지 분노한 서진은 반말까지 쓰며 "이게 어디서, 아갈 머릴 확 찢어버릴라"라고 말했다.

그 말투를 듣자 서진이 어릴 적 친구 '곽미향'과 동일인물임을 확신한 수임. 웃음을 지으며 ", 맞구나!"라는 의미심장한 말로 서진을 당황케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