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오초희, 자필 사과문…”사실 관계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 경솔한 글 사죄”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배우 오초희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다시 공개로 전환하고 자필 사과문을 게시했다.

오초희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라며 이불 밖은 무서워. 싸우지 말아요. 이수역 폭행사건, 무시라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글을 게시했다.

이 글에 이어 인스타그램에는 이수역 폭행사건에 연대하는 의미로 시작한 운동이라며 ‘#내가_탈코러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많은 글이 포스팅 됐다. 해당 글은 짧은 머리 여성을 세 명씩 지목하는 방식으로 퍼져나갔다.

누리꾼 duvc****그냥 사건으로 보고 수사해서 처벌 받을 사람은 처벌하고 합의 볼꺼면 합의하면 되는건데 이걸 남녀 혐오로 이슈화 시키는 인간들이나 거기에 놀아나서 서로 혐오하는 말들을 쏟아내는 인간들이나 똑같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오초희는 자필 사과문에서 저는 이수역 사건 관련 기사들을 보고, 기사들의 내용에 머리가 짧다는 이유로 폭행 당했다는 부분이 있어, 이를 언급하며 단지 그런 이유만으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취지로 글을 올렸던 것입니다라며 사실 관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제가 경솔하게 글을 올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과 기분이 상하신 분들 및 주위에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