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김경두.김민정 부녀 갑질,‘의성 마늘소녀’여자컬링팀 하녀식 인권침해 논란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8일 방송된 SBS<뉴스8>에서는 전 컬링 여자 국가 대표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평창 올림픽에서 팀킴은 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은메달을 차지하며 국민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그러나 올림픽 이후 활동이 부진했다. 지난 6월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회장배 대회는 불참했으며 국가 대표 선발전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대표팀에서 탈락했다.

팀 킴의 주장 김은정은 김경두 교수(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님께서 선발전이 임박했는데도 선발전 준비에 대해 이야기를 안했다. 하루 전날 신청서를 내야 하는데 지금껏 힘들었으니 올해는 쉬어가는 게 어떻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스폰서와의 계약 문제 때문에 출전 신청 마감 당일 급하게 출전을 결정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팀 킴은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컬링 대회인 월드컬링투어 그랜드 슬램 대회에 초청됐지만 참가하지 않았다. 팀 킴은 잇따른 경기 불참으로 18위까지 순위가 떨어졌다.

 

팀 킴은 국가대표 선발전 준우승 팀으로 다음 달에 개최되는 월드컵 2차 대회에는 나설 수 있었으나 대한컬링연맹의 예산 문제로 이마저도 불투명한 상태다.

팀 킴은 현재의 지도부의 문제들을 꼽으며 이들 밑에서는 더 이상 훈련을 하기 어렵다며 대한체육연맹에 호소문을 냈다.

팀 킴은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 대행과 그의 딸 김민정 감독으로부터 폭언과 인권 침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팀 킴은 김민정 감독은 평창올림픽 당시 자주 훈련에 불참했다. 훈련은 선수들이 알아서 했다고 밝혔다.

선수가 김 감독의 훈련 불참에 문제를 제기하면 김경두 전 연맹회장 직무 대행이 폭언을 퍼부었다고 했다.

김영미 선수는 “(김경두가) 정확히 X같은 것이라고 욕을 했다. 제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게 충격이었다고 증언했다.

또한 팀 킴은 김민정 감독의 실력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김경애 선수는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김 감독의 실력이 부족하다는 걸 아실 거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평창올림픽 당시 언론 인터뷰를 통제하기도 했다. 김경미 선수는 우리가 노출이 많이 되면 우리가 좋을 것이 없다고 했다. 어쩌다 인터뷰를 했을 땐 질책을 했다고 털어놨다.

게다가 팀 킴은 김 감독의 아들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간 적이 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팀 킴은 김경두-김민정 부녀의 금전적인 문제에도 의혹을 제기했다. 그들은 상금이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지 본 적도 들을 수도 없다는 것.

수입은 오직 김경두의 개인 계좌를 통해 돈이 들어오고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팀 킴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 대행의 독단적인 지도 체제를 벗어나 오로지 운동에만 힘을 쏟고 싶다고 호소했다.

이에 김경두 전 연맹회장 직무 대행은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