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데일리메일]대법원 선고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수감 위기➘박용진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로 제일모직 가치 '뻥튀기'“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오전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삼성 내부 문건을 공개하며 "삼성은 이재용 부회장으로의 경영권 승계작업을 하면서 삼성전자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 부회장 지분이 제일 많은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간 합병을 추진했으며 이 부회장에게 유리하게 하기 위해 제일모직의 가치를 뻥튀기했다는 사실이 내부문서를 통해서 드러났다"고 말했다.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대법원 판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박 의원이 공개한 내부문건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85일 작성한 것으로 기업가치 평가와 관련한 안진회계법인과의 인터뷰 내용을 담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박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체평가액은 3조원인데도 회계법인들은 8조원의 시장가치를 매겼으며 삼성은 이것이 뻥튀기라는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그대로 국민연금에 보고했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분식회계 동기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을 사전적으로는 정당화하고 사후적으로 합리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분식회계 수단으로는 합병 전에는 내부평가를 거의 두 배 이상 웃도는 가치평가보고서, 8조원 이상으로 조작해서 국민연금에 제출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합병 후에는 안진회계법인과 협의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총 공정 가치를 결정한 후에 이에 부합하도록 삼성바이오로직스 및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를 추가로 조작했다""이와 관련한 분식회계 모의를 삼성그룹의 미래전략실을 중심으로 하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재무팀과 삼성물산의 태스크(TF)가 긴밀하게 협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은 자본시장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범죄 행위로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된다""엉티리 가치평가 보고서를 동원해서 투자자를 기만하고 소액주주의 이익을 침해하고 애국심 마케팅까지 동원하는 전근대적인 행위가 우리 자본시장과 우리 경제에심대한 해악을 남겼다고 생각하고 뿌리를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은 또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가 삼성물산 합병과 연관돼 있는 만큼 삼성물산에 대한 감리 조사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감리 여부는 금융감독원과 증권선물위원회가 판단할 문제"라고 답했다.

최 위원장은 "(박 위원이) 보여준 자료는 증선위에 제출돼 검토하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의혹도 깊게 논의되고 있을 것"이라며 "일부로 시간 끌 이유는 없다.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공정한 결론을 내릴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언론에 삼성 내부 문건을 직접 공개한 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에 대한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재차 강조했다.

박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가 아니라 통합 삼성물산 분식회계로 연결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정확히 맞다""실질적으로 전체 과정은 삼성물산이 참여했고, (이전의) 삼성그룹 미래전략실까지 공모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내부 문건 공개가 현재 진행 중인 증선위 감리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상식이 이겼으면 좋겠다"면서 "똑똑한 사람들, 대한민국을 주름잡는 회계법인이 어떻게 이럴 수 있나 싶다"며 개탄했다.

그러면서 "제가 국회의원이 되면서 중요한 가치로 생각한 것이 재벌 개혁과 경제 민주화"라며 "유독 삼성 등 재벌에 대해서만 금융당국이 물러터진 태도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있다. 부당한 기업 지배와 재벌 총수의 갑질, 그들만의 대한민국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