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반민정 충격발언➦PD“현장서 벗기면 돼”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청년문화공간 JU동교동 바실리홀에서 남배우A 성폭력사건 대법원 유죄 확정 관련 기자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배우 반민정은 “4년간 제 사건이 개인의 성폭력 사건으로, 가십거리의 일종으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다 잊히지 않도록 노력했다. ‘공대위의 연대를 바탕으로 제 사건이 영화계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제 신상을 공개해 발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 "20154, 사건이 있던 이후 현장에서 사건에 대한 처리가 제대로 됐더라면 굳이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며 촬영장에서 사건이 발생 된 후에 사실을 은폐하려고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촬영 당시 노출이 없다는 내용으로 계약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소속사 대표와 총괄 PD현장에서 벗기면 된다는 식의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반민정은 엄연히 계약서를 쓰고 노출여부까지 검토했으며 소속사까지 있었던 주연배우인, 연기경력이 오래된 저도, ‘현장에서 제 의사나 계약내용과 상관없이 노출을 강요받을 수 있던 거다고 설명했다.

그는 계속해서 영화계가 나서서 변하고 싸워야 한다. 이제 감독의 책임 운운하며 가해자에 대한 동정과 옹호를 할 시간에 영화계 내부에서 반성하고 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