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애플, 8년만에 아이패드 신제품 공개➫홈버튼 없애고 ‘안면인식’탑재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30(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아카데미 오브 뮤직에서 열린 언팩(신제품 공개) 이벤트에서 새 아이패드 프로와 맥북 에어를 선보였다.

애플이 태블릿 출시 8년 만에 가장 많은 변화를 담은 아이패드 신제품이다.

뉴 아이패드 프로는 두께 5.9로 전작보다 15% 얇아졌다. 지난달 공개한 아이폰 XS, XS맥스, XR과 마찬가지로 물리적 홈버튼을 없앴다. 사용자가 디스플레이 화면의 특정 지점에서 스와이프(쓸어내리기) 동작만 하면 이전 단계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또 베젤(테두리)을 극소화한 에지 투 에지 디자인을 채택했습니다. 스크린은 11인치와 12.9인치 두 가지다.

아이폰 신작과 마찬가지로 페이스ID(안면인식) 기능을 갖춰, 사용자의 얼굴을 3차원으로 인지해 디바이스를 여닫을 수 있고 결제도 가능하며 맞춤 이모티콘(이모지)을 생성할 수 있다. 디바이스의 심장인 A12X 바이오닉칩은 처리 스피드를 끌어올린 것은 물론 인공지능(AI)5K 수준의 해상도를 구동하며, USB-C 포트를 붙이면서 기존 헤드폰 잭을 없애 '완전한 블루투스'를 위한 지향을 보여줬다.

11인치 모델은 799달러(91만 원), 12.9인치 모델은 999달러(1138천 원)에서 시작한다.

IT 매체들은 "애플이 얼어붙은 태블릿 시장을 깨울 신무기를 들고 등장했다"면서 삼성, 아마존과의 경쟁이 격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맥북에어 신제품은 25% 가벼워졌다. 무게가 2.75파운드(1.24)에 불과다. 쿡은 "스티브(잡스)가 처음 맥북에어를 꺼내 들었을 때와는 같을 수 없다. 이 놀랍고도 얇은 두께는 맥라인을 바꾸고 (랩톱)산업 자체를 바꿨다"라고 말했다.

맥북 에어의 금속 재질은 100% 재활용한 알루미늄으로 만들어 친환경 이미지 구축을 시도했다. 13.3인치 맥북 에어는 1199달러(1366천 원)에서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