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맥아더 선글라스’임종석,대통령 부재시 군통수권자?➵국정원장.국방장관.통일장관 대동‘자기정치’후폭풍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청와대 임종석 비서실장이 선글라스를 낀 채 비무장지대(DMZ)를 시찰한 후폭풍이 국정감사까지 이어졌다.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장인 임종석 실장은 17일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군 육군 5사단 비무장지대 GP 고가초소를 방문했다.

청와대는 이를 영상으로 만들어 청와대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이에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9"임종석 실장이 대통령 순방 중에 국가정보원장, 국방부 장관, 통일부 장관을 데리고 DMZ를 시찰하더니 청와대 홈페이지 첫 장에 영상이 방영되는 촌극까지 빚어졌다"고 비판했다.

특히 손학규 대표 "자기 정치를 하려거든 비서실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쓴소리를 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같은 주장에 대해 "임종석 실장이 자기 정치를 했나?"라고 반문하며 "그 자체에 동의하기가 어렵다"고 일축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거들고 나섰다. 국회 국방위원회 국감서 "(임종석 실장이) 국군통수권자가 된 것처럼 장차관, 주요 군 지휘관을 대동하고, ‘맥아더 선글라스를 끼고 그래도 되느냐"고 지적한 것.

이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청와대(에 파견간 군의) 항공통제관이 아마도 (준비한 것 같다)""공군 PX(충성마트)에서 팔고 있는 2만 원대 (제품)"이라고 답했다.

또 김성태 원내대표는 "그날 기상 상태를 보니 선글라스를 벗어야 오히려 시야가 더 좋았다. 이 무슨 폼 잡기냐"면서 "임종석 실장이 직접 내레이션을 한 유튜브 영상을 공개하고 그런 게 바로 정치행위"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