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데일리메일]임종석, 제 2의 차지철 학습효과➛손학규“임, 자기 정치 하려면 내려오라”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29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자기정치를 하려거든 비서실장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주장한한 것에 대해 임종석 비서실장이 자기정치를 했나요라고 반문하며 손 대표의 주장 자체에 동의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한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손 대표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임 실장이 지난 17일 비무장지대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 중인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를 방문한 모습이 청와대 유튜브 계정으로 공개된 것을 비판하고 나서자 이같이 언급했다

임 실장은 해당 동영상의 내레이션을 맡아 나라에 희생한 분의 유해를 가족에 보내드리는 것이 국가의 의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이에 손 대표는 회의에서 비서실장이 왜 대통령까지 제치고 청와대 홈페이지 첫 화면에 나서서 야단인가라고 비난하자 이 관계자는 화살머리고지 방문은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 위원장으로서 상황을 점검하고 이행 정도를 파악하기 위한 방문이었다고 반박한 것이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동영상의 내레이션을 한 것은 임 실장이 주도적으로 한 것도 아니고 국민소통수석실에서 그 내용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는 게 좋겠다고 판단해 아이디어를 내고 제작 과정에 임 실장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임 실장은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지난 17DMZ를 방문했을 당시 동행한 정경두 국방, 조명균 통일 장관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모두 남북공동선언이행추진위원회 구성원들과 함께 남북공동 유해발굴 현장 시찰차 강원도 철원 화살머리고지 일대 비무장지대를 방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