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한라산소주 대장균 검출➝축산폐수 오염 지하수 사용 논란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18일 아시아경제는 주식회사 한라산이 제조하는 한라산소주가 지난 11일 식약처가 조사한 지하수 수질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라산 측은 신공장 증설로 인해 기존 공장을 철거하고 생산을 중단한 시점에서 수질검사를 받았으며 재검사 결과 적합 판정을 받았지만 식약처의 시설개선 처분이 떨어져 현재 오존시설 설치 중에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라산소주 제조공장은 가축분뇨 유출사건이 발생한 한림읍에 위치하고 있으며. 올해 초 축산폐수로 오염된 지하수를 사용해 소주를 생산한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에 대해 한라산 측은 지난 3월 기자간담회를 통해 의혹을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