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현금 바닥난 대진침대, '라돈 피해' 배상액 고작 18만원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라돈 침대' 이슈의 장본인인 대진침대가 현금 등이 바닥이 나며 피해 소비자에 대한 배상액이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진침대는 지난 4개월 가량 충남 당진에 쌓아두며 지역주민과 마찰을 빚었던 라돈침대를 결국 반출해 해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4일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약 180억원의 현금자산을 매트리스 수거·폐기 비용에 모두 쓴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대진침대의 라돈 매트리스 1개당 배상액이 18만원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진침대 소비자들의 집단분쟁조정 결과는 이달 중 나올 예정이다.

소비자원은 전 의원의 국감질의에 대한 답변자료에서 "외부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대진침대는 현재 현금자산을 모두 소진한 상황"이라며 "부동산 자산이 약 130억원 남아있지만 이마저도 집단소송을 제기한 소비자들로부터 압류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 중인 집단분쟁조정 결과에 대해 회사 측과 소비자 측이 합의하면 압류된 자산은 분쟁조정위원회에 집행 권한이 넘어온다""이 금액은 전체 피해자가 균등하게 나눠 갖는 방식으로 배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진침대의 남은 부동산 자산 약 130억원을 리콜이 진행된 매트리스 총 69000여개로 나누면 개당 18만원 정도의 보상이 가능할 것이라는게 전 의원의 분석이다.

대진침대는 현재 수거한 매트리스의 분리작업 중에 있는 만큼 실제 폐기에 이르기까지 추가 비용이 더 들 경우 실제 배상액은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소비자원은 자료에서 "대진침대가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한 소비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할 수 있는 재정 능력이 되지 못한다""이달 중 최종 조정결과를 발표할 예정이지만 조정 합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추후 손해배상금 대불제도나 소비자 보호기금 조성 등의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해철 의원은 "향후 리콜 과정에 막대한 자금 투입으로 사업자 지급능력이 부족해 발생하는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진침대측은 당진시에 공장에 쌓아놓은 라돈 침대를 15일부터 이송한다는 계획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진측은 이들 침대를 본사로 옮겨 해체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