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일본 도쿄, 풍진 확산중➴여행전 MMR백신 2회 접종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최근 일본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풍진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여행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12일 질병관리본부는 만약 여행을 할 경우 예방접종력을 사전 확인하고, 면역력이 없는 임산부는 여행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임신 첫 3개월 이내에 감염될 경우 태아의 선천성 기형 확률이 높아져, 풍진 면역 증거가 없는 임산부는 유행지역여행을 자제해야 한다.

일본 내 풍진은 2013년 유행 이후 감소추세에 접어들었으나, 지난 7월부터 증가하더니 올해 9월 전국에서 770명의 풍진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쿄(239)지바현(179)에서 가장 많고 가나가와현(80) 사이타마현(54) 아이치현(44) 이바라키현(28) 시즈오카현 오사카부 효고현 등에서도 보고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풍진 퇴치 국가로 인증을 받았다. 2013년 이후부터는 매년 20명 미만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20189월 기준 2명의 환자가 보고됐다.

질본은 풍진은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므로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여행 전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백신을 2회 모두 접종 완료했는지 확인할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