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실업자, IMF 후 최대➘탈출구 없는 고용부진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12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9월 취업자 수는 27055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45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7(5000)8(3000) 연이어 1만명에 미치지 못했던 것에 비해 소폭 반등했다.

통계청은 그러나 "여전히 고용상황은 좋지 않다"고 보고 있다. 9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올해 들어서 7월과 8월을 제외하면 가장 낮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9월은 추석을 앞두고 조사됐는데 일부 업종에서 명절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소비재와 관련한 재료와 식료품 등에서 미세하지만 취업자 수가 증가했고, 제조업은 감소세가 둔화됐다""8월의 일시적 폭염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시적 효과가 작용한 만큼 취업시장이 회복세에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뜻이다.

3분기 취업자 수 증가폭은 17000명에 그쳤다. 20094분기(-2500) 이후에는 '최악의 성적표'.

업종별 상황도 좋지 않다. 경기가 하강 국면에 접어든데다가 최저임금 인상 정책의 부정적 효과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도소매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10만명이 감소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41월 이후 가장 크게 줄었다. 숙박음식점업은 86000,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은 13만명이 빠졌다.

제조업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42000명 감소해 8(105000)보다 감소폭이 축소됐다. 하지만 지난 4월부터 6개월째 마이너스가 이어지고 있다.

종사 지위별로 보면 안정성 높은 일자리는 늘고 취약계층의 일자리가 주는 현상이 이어졌다. 상용직 근로자는 1년 전보다 33만명 증가한 반면, 임시근로자는 19만명 줄었고 일용직근로자도 24000명 감소했다.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34000명 늘었지만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17000명 감소했다.

고용통계 악화의 원인 중 하나로 인구구조 변화가 거론되고 있지만 인구 변수를 제외한 고용률과 실업률도 악화되긴 매한가지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2%로 전년 동월 대비 0.2%포인트 하락했다. 고용률은 지난 2월부터 8개월째 떨어지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20081월부터 20103월까지 하락세가 이어진 적이 있는데 그 이후로는 가장 장기간 하락 중이다.

청년층과 노년층 고용률은 높아졌지만 그 사이 연령층은 떨어졌다. 15~29세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7%포인트, 65세 이상은 0.6%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30대는 0.2%포인트, 40대는 0.4%포인트, 50대는 0.3%포인트 하락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도 66.8%0.1%포인트 하락했다.

전체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92000명 증가한 1024000명으로 집계됐다. 계절 변수를 제외하기 위해 9월 역대 실업자와 비교하면 1999(1155000) 이후 최대 수준이다.

아울러 실업 인구는 9개월째 100만명을 웃돌았다. 실업난이 장기화되는 모습이다. 지난 19996월부터 20003월까지 열 달간 100만 실업이 이어진 이래 가장 긴시간 동안 실업자가 100만명대를 기록했다.

실업률 상승 영향이다. 실업률은 3.6%1년 전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9월을 기준으로 2005(3.6%) 이후 가장 높다.

청년층의 경우 하반기 공채시즌이 열리면서 다소 숨통이 트이는 모습이다. 15~29세 청년실업률은 1년 전보다 0.4%포인트 하락한 8.8%로 조사됐다.

하지만 체감실업률을 뜻하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22.7%1.2%포인트 상승했다. 구직활동에 나서지 않고 취업준비 생활을 하거나 구직자체를 단념한 사례가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9월 취업준비생은 732000, 구직 단념자는 556000명에 달했다. 취업준비생은 역대 최대로 많았고, 구직단념자는 20171월 이후 가장 많았다.

빈 과장은 "지난달(8)과 지지난달에 비해 취업자 수 증가폭이 다소 커졌지만 여전히 고용 상황 자체는 좋지 않아 보인다"고 총평했다. 정책 당국인 기획재정부도 "7~8얼 대비 고용 증가폭이 소폭 개선됐으나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