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국민,네이버등 포털 뉴스 배열 불만➥동일한 뉴스제공 선호”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성수(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녹색소비자연대와 함께 지난달 21~27'인터넷 뉴스 서비스 관련 소비자 인식조사'를 시행해 미디어오늘과 함께 분석한 결과 응답자 10명 중 2명만이 AI가 골라주는 '맞춤형 뉴스'를 원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11일 밝혔다.

인터넷 기업의 뉴스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뉴스를 개인 선호에 따른 맞춤형으로 제공하는 것과 모두에게 동일한 뉴스를 제공하는 것 중 어느 것이 낫다고 생각하는 지를 묻는 말에 59.6%'모두에게 동일한 뉴스 제공'을 선택했다. '개인 선호에 따른 맞춤형 제공'을 선호하는 응답은 17.7%에 불과했으며, '둘 다 상관없다'는 응답은 22.7%였다.

반면, 인터넷 기업의 뉴스 배열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다. 인터넷 기업이 직접 뉴스를 필터링하면 뉴스 배열이 편향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매우 그렇다'(17.9%), '그렇다'(50.2%)68.1%가 부정적 입장을 밝혔고, '그렇지 않다'(19.4%), '매우 그렇지 않다'(2.3%), '잘 모르겠다'(10.2%)가 뒤를 이었다.

또 인터넷 기업이 뉴스를 배열하는 방법과 원칙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66.2%'그렇지 않다'고 응답했으며, '그렇다'는 응답은 23.2%에 그쳤다. 아울러 이들 기업이 뉴스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뉴스 매체와 동일한 규제를 받아야 한다'는 응답이 79.1%로 높게 나타났다.

인터넷 기업을 통해 가짜뉴스(허위정보)로 의심되는 뉴스를 접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3.7%였다. 가짜뉴스가 인터넷 기업을 통해 유통됐다면 그 책임이 언론사(제작자)에 있다는 응답은 52.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인터넷 기업(33.9%)이 뒤를 이었다.

인터넷 기업이 가짜뉴스로 의심되는 언론사의 콘텐츠를 배제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문항에는 71.1%'그렇다'고 밝혔다.

특히 국민 10명 중 7명꼴로 네이버·구글 등 인터넷 기업의 가짜뉴스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짜뉴스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이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이 69.4%에 달했다.

김 의원은 "네이버·구글 등 인터넷 기업이 서비스를 개선하면서 정치적 이슈에 휘둘리기보다 이용자의 선호와 편익을 우선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해당 설문조사는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이뤄졌으며 신뢰수준은 95.0%에 표본오차 ±3.10%포인트다.